뉴욕  예일  장로교회 | Yale Korean Presbyterian Church of New York

Joy Column

조유경

사모는 서울여자대학교 교육심리학과 재학 중 1982년 1월 도미하여 공부 중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고 뉴욕 순복음 신학교를 졸업했다. 펜실바니아 주의 밸리포지 크리스쳔 대학 (Valley Forge Christian College) 에서 종교교육학 학사 학위 (Bachelors of Religious Education) 를 받았으며 뉴욕신학교 (New York Theological Seminary) 에서 기독교교육학 석사학위 (M.P.S.) 를 받았다.

뉴욕 퀸즈한인교회 교육전도사로 섬기던 중 1989년 김종훈 목사와 결혼하여 남편을 따라 뉴욕한성교회로 와서 교육전도사로 사역하였다. 현재 1993년에 개척한 뉴욕예일장로교회 담임목사 김종훈 목사의 사모로서 주혜, 미혜, 형수 삼남매의 어머니이자 아동교육가로서 은혜를 따라 감사하며 섬기고 있다. 특별히 사모의 해맑은 웃음과 미소는 모든 사람들에게 좋은 느낌을 주어 호감이 가는 사모님이라고 말하고 있다. 또한 사모의 글은 빛과 사랑 신앙 월간지에 1995년부터 칼럼을 연재하고 있으며 읽는 이들에게 많은 은혜를 끼치고 있기로 널리 알려져 있다.

조유경 사모는 “할렐루야 ‘94 대뉴욕지구 어린이 전도대회”와 “할렐루야 2004년 대뉴욕지구 어린이 전도대회”에 두 번에 걸쳐 어린이 집회 강사를 역임했으며 주일학교 교사강습회 및 기독교교육 세미나 강사로 수고하고 있다. 현재는 우리 교회의 Mommy & Me 를 담당하시고 계신다.

저서

books

사랑하는 부모들이 건강한 자녀를 만든다. (쿰란 출판사)

나는 세 아이의 엄마로서 참으로 바쁜 삶을 살지만 나만 아이들을 사랑해 주는것이 아니라 나 역시 그 아이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음을 이따금씩 느낀다. 와서 매달리고 뽀뽀하고 만지고 귀찮게 하고… 때로는 참으로 피곤할 때가 있다. 그러나 그 피곤과 짜증 속에서 혹은 갈등 속에 서도 부모로서의 존재 이유, 나의 삶에 던져주는 의미를 살필 때 그 아이들은 참으로 내 삶을 풍성하게 만드는 직접적인 원인들 이 된다. 나의 인내가 좀더 넓어지게, 믿음이 깊어지게, 삶의 스타일을 바빠지게 만들고, 또 이해심이 많아지게 만든다. -본문 중에서-

books 사랑으로 엮은 이야기 (쿰란 출판사)

예수님께서 사망의 고통을 지나심으로 우리에게 밝은 미래와 승리를 안겨 주셨듯이, 우리 자녀들도 어려움을 극복할 줄 아는 믿음과 인내로 덕망있는 사람들이 되어, 많은 사람들을 유익하게 하고, 보다 나은 사회를 이루어 나가는 데 필요한 좋은 리더들로 우뚝서야 하겠습니다. 이제부터는 어려움이 내 자녀 앞에 놓였을때 그것을 부모님이 직접 제거해 주려고 하지 말고, 그 어려움을 잘 극복할 수 있는 자녀들이 되도록 옆에서 격려해 주십시오. 또 잘 이겨낼 수 있도록 기다리며 지켜볼 수 있는용기 있는 부모가 되시기를 바랍니다.  – 본문 중에서-

 조유경 사모 TV 방송시간

Joy-1-2013

Direct TV (Ch. 2092), Cablevision (Ch. 1156) – CTS 신앙에세이

매주 화요일 오후 8시25분 (재방송 : 수요일 오전 9시 25분)

 

일반적으로 여행을 즐겁게 하려면 두가지 요소가 잘 맞아야 합니다. 첫째는 내가 누구와 함께 가느냐와 둘째는 그 여행의 목적을 극대화하려면 가이드가 Read more


지난 8월은 브라질에서 열리는 리우올림픽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TV앞에서 경기를 흥미롭게 보았습니다. 메달을 예상했던 경기에서 제대로 Read more


여러분은 정말 여러분 자신을 자기 자신처럼 사랑해 주고 아껴주는 친한 친구가 있으신가요? 아플 때 같이 아파해주고 슬플 때 같이 슬퍼해 Read more


며칠 전 파일 서류를 정리하다가 우연히 작은 책자 하나를 발견했습니다. 겉장에 미국의 지도가 그려있는 것이 제게 그리 낯익은 책자는 아니었습니다. Read more